셀트리온 "항암제 아바스틴 복제약, 임상 3상서 동등성 입증"

2022-04-13 09:54:48

[셀트리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셀트리온은 항암제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CT-P16'이 임상 3상 시험에서 효능 동등성을 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이달 8일부터 13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된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이런 결과를 포스터 발표로 소개했다.



셀트리온은 아바스틴의 대표 적응증(치료 범위)인 비소세포폐암을 앓는 환자 689명을 두 집단으로 나눠 각각 CT-P16과 아바스틴을 병용 항암제와 3주에 한 번씩 최대 6회에 걸쳐 투약한 후 최대 3년간 단독 투약하고 있다.
그 결과 CT-P16은 병용 투여 기간 오리지널의약품과 객관적반응률(종양 위축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ORR)은 동등성 입증을 위한 한계 구간을 만족해 약물 간 효능 동등성을 입증했다.
아바스틴은 다국적 제약사 로슈가 개발한 블록버스터 항암제로, 비소세포폐암을 비롯한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교모세포종 등 치료에 사용된다. 지난해 기준 글로벌 매출 약 4조원(30억5천만 스위스 프랑)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3상 임상 결과를 토대로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에 대해 한국, 미국, 유럽 등에 CT-P16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CT-P16이 출시되면 기존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를 확보하게 된다.
ke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