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리뷰]'라울-코디-아다마 연속골' 울버햄턴, 사우스햄턴에 승리

2022-01-16 01:57:4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울버햄턴이 사우스햄턴을 눌렀다



울버햄턴은 15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턴 몰리뉴에서 열린 사우스햄턴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경기에서 3대1로 이겼다.

울버햄턴은 3-4-3 전형을 들고 나왔다. 사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코디, 킬만, 토티가 스리백을 형성했다. 허리에는 아잇-누리, 무티뉴, 덴돈커, 세메두가 나섰다. 포덴스, 히메네스, 트린캉이 스리톱을 형성했다.

사우스햄턴은 3-5-2을 선택했다. 브로야와 레드몬드가 투톱이었다. 디알로, 텔라, 페라드, 워드-프라우스, 로메우가 허리를 형성했다. 리안코, 살리수, 베드나렉이 수비진을, 포스터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 초반 사우스햄턴이 찬스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베드나렉이 슈팅을 때렸다. 사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후 울버햄턴이 반격을 시도했다. 볼점유율을 올렸다. 그러나 이렇다할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소강상태로 돌입했다.

전반 33분 울버햄턴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압박을 통해 볼을 낚아챘다. 전방 패스가 들어갔다. 히메네스가 슈팅하려고 했다. 수비진이 태클로 막아냈다. 옆으로 흐른 볼을 아잇-누리가 슈팅하려했다. 그 과정에서 사우스햄턴 수비수가 반칙했다. 주심은 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히메네스가 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37분 울버햄턴의 첫 골이었다.

사우스햄턴은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40분 로메우의 크로스를 살리수가 헤더로 연결했다. 사 골키퍼가 슈퍼세이브했다. 1분 뒤에는 텔라가 슈팅했다. 골문을 넘기고 말았다

후반 10분 울버햄턴이 골망을 흔들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코디가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부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후반 14분 울버햄턴이 쐐기골을 박았다. 코디였다. 아잇-누리가 프리킥을 올렸다. 킬먼이 헤더를 했다. 골대 맞고 튕긴 볼을 코디가 다시 헤더, 골망을 흔들었다.

쐐기골이 나오자 울버햄턴은 수비를 든든히 했다. 사우스햄턴은 공세를 펼쳤다. 후반 38분 워드-프라우스가 프리킥골을 넣었다. 후반 44분 페라드의 헤더가 골대를 때렸다.

울버햄턴은 아다마가 골문 앞에서 슈팅했지만 골문을 넘겼다. 이후 아다마는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패스가 들어갔다. 아다마가 잡고 드리블 후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울버햄턴의 3대1 승리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