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전] '벤투호 원톱' 조규성, 전반 14분만에 A매치 데뷔골 작렬

2022-01-15 20:43:09

사진제공=KFA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해외파들이 빠졌어도 파울루 벤투호의 공격 예봉은 여전히 날카로웠다. '새 얼굴'이 화끈한 결정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원톱으로 중용된 조규성이 전반 15분 만에 A매치 데뷔골을 터트렸다.



조규성은 15일 오후 8시(한국시각)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 등 해외파들이 아직 합류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정예파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조규성 원톱 뒤로 권창훈 김진규 이동경 송민규 백승호 김태환 박지수 김영권 김진수가 필드 플레이어로 나왔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4-1-4-1 포메이션이 가동됐다.

'국내 정예파'는 사상 첫 평가전을 치르는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활기찬 움직임을 보여줬다. 전반 14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앞에서 김진규가 수비수를 제치고 박스로 침투한 조규성에게 그림같은 로빙 패스를 건넸다. 조규성은 원바운드 된 공을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넣어 반대편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 골은 조규성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또한 김진규의 A매치 데뷔 공격포인트이기도 했다. 벤투호 '젊은 피'들이 멋진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