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한지혜, 헝클어진 머리+피곤한 표정…껌딱지 육아에 지쳤나

2022-01-15 11:53:2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한지혜가 현실 육아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냈다.



15일 한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윤슬이 밤잠은 잘자는데 낮잠은 품안에서만 자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엄마 품에서 잠든 한지혜의 딸 윤슬 양의 모습이 담겼다. 윤슬 양은 엄마 품에서도 옷을 꼭 잡고 있는 엄마 껌딱지가 된 것 같다.

특히 한지혜는 육아에 다소 지친 듯 헝클어진 머리와 피곤한 표정을 보이고 있어 육아맘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 지난해 6월 결혼 11년 만에 딸을 품에 안았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