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케이터vs치카제. 최승우의 픽은 케이터. "치카제 안면이 빈다"

2022-01-15 15:41:02

UFC 케이터 vs 치카제. 커넥티비티 제공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최승우는 케이터의 승리를 점쳤다.



UFC가 페더급 랭커 간 '빅 매치'로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페더급 랭킹 5위 칼빈 케이터(22-5·미국)와 랭킹 8위 기가 치카제(14-2조지아)가 16일(한국시각) UFC 파이트 나이트의 메인 이벤트에서 주먹을 맞댄다.

케이터는 랭킹 1위 맥스 할로웨이에 패한 이후 약 1년 만에 옥타곤에 오른다. '7전 전승' 기록을 자랑하는 치카제와의 맞대결에 앞서 케이터는 "나는 당연히 치카제가 수준 높은 타격가인 것을 인정한다"며 치켜세우면서도 "UFC에서는 나와 같은 상대는 경험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치카제는 자신이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를 대적할 도전자라고 외치고 있다. 케이터와의 대결을 앞두고도 "나는 새로운 피다"라면서 "나는 그 자리에 설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2019년 옥타곤에 데뷔한 킥복서 출신의 치카제는 브랜던 데이비스를 시작으로 제레미 시몬스, 컵 스완슨 등의 쟁쟁한 실력자들을 잡으며 이름을 알렸다. 직전 경기에서도 에드손 바르보자를 뛰어난 킥과 펀치 로 3라운드 TKO로 무너뜨렸다. 승리 직후 치카제는 "나는 나의 킥과 펀치로 모든 것을 증명한다"며 "나는 4살 무렵 때부터 증명했고, 태어났을 때부터 종합격투기를 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둘의 맞대결에 같은 페더급 선수인 '스팅' 최승우는 케이터에 점수를 줬다. 최승우는 "치카제가 안면이 비는 경우가 많다"며 "케이터가 펀치를 맞히고 킥 대처만 잘한다면 흐름을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