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반전 과거' ★ 1위 "연 매출 55억 제조업체 대표" ('연중라이브')[종합]

2022-01-14 23:04:4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연중라이브' 스타들의 반전 과거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반전 과거를 가진 스타'들의 순위가 공개됐다.

1위를 차지한 스타는 배우 손석구였다. 배두나 주연의 미국 드라마 '센스8'으로 데뷔한 손석구는 35살의 조금 늦은 나이에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다큐멘터리 감독을 꿈꿨던 손석구는 데뷔 전 세계 7대 미대 중 하나인 시카고 예술대학교에서 영화와 미술을 전공했다고. 이후 국내로 돌아온 손석구는 전공과는 전혀 다른 이력으로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공작기계 제조업체의 대표이사로 재직한 손석구. 해당 업체의 연매출은 무려 55억을 기록했고, 손석구는 30%가 넘는 회사 지분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경영 대신 연기 활동에만 집중하고 있다.

2위는 배우 안보현이었다. 안보현은 고등학생 때 복싱 선수로 활약했다. 부산광역시 대표로 활약한 안보현은 전국대회 금메달까지 차지했다고. 20156년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 대회에 출전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잦은 부상과 부모님의 반대로 복싱을 그만둔 안보현은 모델학과에 진학해 모델로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배우 윤상현은 '요식업의 황태자'를 꿈꿨던 과거 이력으로 3위에 올랐다. 윤상현은 여대 앞 분식집을 운영해 대박을 냈다고. 당시 여대생들의 여심을 저격한 윤상현은 직원 역시 잘생긴 남자들로 뽑아 '비주얼 마케팅'을 톡톡히 했다. 이 효과 덕에 하루 매출 40만 원으로 1년 만에 아파트까지 장만했다. 이 기세를 몰아 고깃집으로 업종을 변경하려던 윤상현은 캐스팅 제안을 받고 배우로 활동하게 됐다. 연예계 무에타이 고수 중 하나인 배우 음문석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god의 백업댄서로 활동한 음문석은 댄스가수 Sic으로 데뷔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5위를 차지한 스타는 배우 한예리였다. 한예리는 한국무용을 전공한 무용수 출신. 20년 동안 한국무용 외길을 걸으며 자신이 무형문화재가 될 줄 알았다는 한예리는 국립국악중·고등학교에 이어 한예종 한국무용과까지 졸업하며 무용 엘리트코스를 밟았다. 현재도 연기와 무용을 병행하며 무대에 오르고 있다.

6위는 배우 허성태가 차지했다. '명품 빌런' 허성태는 데뷔 전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러시아 문학을 전공한 허성태는 대기업 L사 해외 영업 부서에서 TV영업을 담당, 러시아 TV 판매왕까지 기록했다. 국내 3대 조선사 D사로 이직해 연봉 7000만 원을 받으며 안정적인 삶을 살던 허성태는 서른 다섯의 나이에 오디션에 출연해 연기라는 새로운 도전을 했다.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며 생활고를 이겨내며 단역부터 시작한 허성태는 이제 믿고 보는 신스틸러가 됐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