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짠돌이' 루머에 법적대응 "허위 사실 유포 선처 없다" (전문)[공식]

2022-01-14 18:14:27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유튜브발 루머에 칼을 빼들었다.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14일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는 현재 소속 아티스트 비(정지훈)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영상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 또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인신공격, 악의적인 비방을 목적으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하는 게시물과 댓글 다수를 확인하였다"며 "조회수를 위해 가짜 뉴스를 제작하는 유튜버와 이를 가공하여 재유포하는 자 등.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는 위 모든 행위들에 당사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 밝혔다. 소속사 측은 선처 없는 처벌을 강조하기도 했다.

최근 한 유튜버는 비가 벌어들이는 수입에 비해 씀씀이가 적은 편이라며 비를 '짠돌이'라 낙인 찍었다. 이 영상이 퍼지며 루머가 생성되자 비 측은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비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SAA)입니다.

당사는 현재 소속 아티스트 비(정지훈)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영상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인신공격, 악의적인 비방을 목적으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하는 게시물과 댓글 다수를 확인하였습니다.

조회수를 위해 가짜 뉴스를 제작하는 유튜버와 이를 가공하여 재유포하는 자 등.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는 위 모든 행위들에 당사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민형사상을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에 따른 결과에 협의와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을 알려드립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언제나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