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둘째 계획? 지온이로 끝"→"♥엄태웅이 다 경제 관리한다"

2022-01-14 17:52:2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발레리나 윤혜진이 "지온이로 끝"이라며 둘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윤혜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윤혜진은 "어렸을 때 성격이랑 지금 성격이랑 똑같냐"는 질문에 "어렸을 때랑 똑같다. 원래 웃기는 거 좋아하고 좀 웃겼다. 근데 어릴 땐 많이 독했다"고 했다. 이어 경제관리비법을 묻는 질문에 "그런 거 못해서 남편이 다 관리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혜진는 "둘째 생각이 없냐"는 질문도 받았다. 그러자 윤혜진은 "그게 생각으로 되는 게 아니다. 우린 지온이로 끝"이라며 2세 계획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온이 방학인데 뭐라고 놀아주냐"는 질문에는 "이제 다행히 알아서 혼자 잘 노는 편. 그림 많이 그린다"면서 "책은 아주 멀리하는 시스템"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윤혜진은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 "엄청나게 먹지 않고 하루 한 끼 먹는다. 한 끼도 안 먹을 때는 군것질"이라면서 "근데 이게 발레단 생활부터 습관 된 거라 갑자기 따라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윤혜진은 지난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현재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에 출연하고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