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이선균 "편협함 없는 설경구, 함께 연기하며 쾌감 느꼈다"('킹메이커')

2022-01-14 13:45:4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이선균(47)이 "설경구와 연기하면서 연기 쾌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정치 영화 '킹메이커'(변성현 감독, 씨앗필름 제작)에서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김운범(설경구) 캠프의 선거 전략가 서창대를 연기한 이선균이 14일 오후 스포츠조선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킹메이커'에 쏟은 애정을 전했다.

이선균은 특히 설경구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설경구 선배는 대학교 때부터 존경한 배우다. 신인 때 롤모델을 물어보면 스스로는 롤모델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은연 중에 설경구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이번에 같이 작품을 하면서 '나도 저런 선배, 배우가 되고 싶다'라는 생각을 또 하게 됐다. 호흡은 말할 것도 없고 그저 영광이었다. 설경구 형님의 연기는 워낙 베테랑이지 않나? 현장에서 선배로서의 역할, 주연 배우의 책임감을 많이 보고 느꼈다. 편협하지 않는다. 설경구 형님은 실제로도 정말 김운범 같았다. 살갑게 하지 않지만 모든걸 감싸주는 그런 배우 같다"고 밝혔다.

그는 "설경구 형과 호흡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좋았다. 특히 설경구 선배와 함께한 신은 정말 잘하고 싶었다. 서창대의 마음을 잘 표현하고 싶었고 그것만 잘 표현되면 다리가 돼 잘 넘어갈 것 같았다. 어떤 쾌감도 잘 느끼면서 연기했다. 설경구 선배가 진심으로 내 연기를 잘 받아줘 감사하다"고 답했다.

또한 조우진을 향한 극찬도 빠지지 않았다. 이선균은 "조우진은 정말 연기를 잘하지 않나? 이번 작품으로 처음 조우진을 만났는데 매 작품마다 캐릭터를 만드는걸 보면서 감탄했다. 이번 캐릭터도 굉장히 입체적으로 만들어와서 많이 놀랐다"고 감탄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설경구, 이선균, 유재명, 조우진, 박인환, 이해영, 김성오, 전배수, 서은수, 김종수, 윤경호, 그리고 배종옥이 출연했고 '나의 PS 파트너' '불한당: 나쁜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설 연휴를 앞둔 오는 26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