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로 튈 지 모르는 뤼디거 행보, 복병 맨시티의 깜짝 등장

2022-01-14 13:37:37

사진출처=뤼디거 SNS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안토니오 뤼디거 영입전 복병으로 떠오른 맨체스터 시티.



맨시티가 첼시의 핵심 수비수 뤼디거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뤼디거는 올여름 첼시와의 계약이 만료되는 가운데, 첼시와의 재계약을 서두르지 않았다. 높은 주급을 요구하며, 자유계약(FA) 신분이 되면 해외 다른 팀으로의 이적을 추진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최근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 최유력 행선지로 꼽히던 레알이 뤼디거에 대한 관심을 접었다. 파리생제르맹이 뤼디거를 원하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첼시가 제시한 연봉보다 적은 액수를 준다고 했다. FC바르셀로나, 토트넘 등도 뤼디거를 원하는 구단들로 분류되고 있지만 아직 잠잠한 상황이다.

이에 뤼디거가 노선을 바꿔 첼시 잔류쪽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갑자기 맨시티가 등장했다. 현지 매체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맨시티가 뤼디거를 영입하기 위해 주변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주전 센터백 자리를 차지한 존 스톤스의 건강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어, 센터백 보강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미 프리미어리그에서 검증된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뤼디거라면 우승에 도전하는 맨시티도 관심을 가지기에 충분하다.

뤼디거는 토트넘과의 카라바오컵 준결승 2차전에서 결승골까지 터뜨리며 주가를 높였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