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사담당 5명 중 1명 "채용 청탁 받아"…경영진 최다

2022-01-14 09:40:28



기업 인사담당자 5명 중 1명은 '채용 청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494개사를 대상으로 '채용청탁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기업의 22.7%는 '채용 청탁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청탁을 받은 채용의 유형으로는 '신입'(62.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경력'(50%), '인턴'(9.8%) 등의 순이었다.

채용 청탁을 부탁한 대상은 '경영진'(50%, 복수응답)이 절반 이었다. 계속해서 '친구 및 직장동료'(32.1%), '직속 상사'(8%), '사회 지도층 인사'(4.5%) 등이 이어졌다.

채용청탁은 1년에 평균 2회 정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통 상하반기에 걸쳐 대규모 신규 채용이 일어나는 만큼, 채용 시기마다 빈번한 것이다. 청탁을 지시하는 사람은 대부분 채용 담당자에 비해 '사회적 지위가 높은'(67.9%) 사람들이 다수였지만, '동등한 위치의 지인'(22.3%)도 적지 않았다.

청탁을 받아도 절반 이상(51.8%)은 도움을 주지 않고 있었다. 청탁에 응하지 않은 이유는 '불공정한 처사라고 생각해서'(46.6%, 복수응답), '청탁 받은 인재의 역량이 좋지 않아서'(41.4%), '추후에 문제가 될 수 있어서'(37.9%), '회사에 불이익을 끼치는 채용이어서'(15.5%), '개인적으로 이득이 없어서'(10.3%) 등이 있었다.

반면, 청탁을 받은 후 채용되는 데 도움을 준 경우(54개사)는 '서류전형 통과'(40.7%, 복수응답)가 제일 많았다. 이어 '전형 없이 바로 채용'(25.9%), '추천 받은 인재로 표기'(22.2%), '면접 통과'(16.7%), '전 과정에서 합격자로 내정'(14.8%) 등의 순으로 답했다. 채용에 도움을 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상부(경영진, 상사)의 지시'(46.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아 지위에 의한 압박이 가장 컸다.

그러나, 점점 시대가 바뀌고 공정한 절차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변화하고 있었다. 전체 기업의 60% 가까이(59.3%)가 '예전에 비해 채용 청탁이 줄었다'고 답했다. 또한 채용 청탁을 예전보다 거절하기도 쉽다(63.8%)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공정성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돼서'(63.2%, 복수응답)가 1순위였고, '직무 중심으로 실무자가 채용의 중심이 돼서'(34.3%), '채용 솔루션 활용으로 객관적 검증 데이터가 나와서'(18.1%), '대내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익명 신고가 가능해서'(17.8%), '채용 수습기간을 두고 실무 테스트를 통해 최종 합격이 진행돼서'(11.7%) 등이 이어져 내외부의 환경 및 채용 시스템 변화가 확실히 영향을 주고 있었다.

기업들은 채용 청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애초에 '청탁 배제하는 사회적 합의'(42.3%, 복수응답)가 가장 중요하다고 보았다. 다음으로 '사내 시스템 마련 제도화'(38.3%), '청탁 양쪽 당사자에게 강력한 처벌'(37.9%), '보다 명확한 관련 입법 제정'(20.9%), '주기적인 정부의 감사 및 단속'(20.2%) 등이 이어졌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