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 쟁탈전' 후끈…레알마드리드-맨시티 '쩐의 전쟁'

2022-01-14 18:34:49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December 07, 2021 Dortmund's Norwegian forward Erling Haaland heads the ball to score his team's 4:0 goal during the UEFA Champions League Group C football match BVB Borussia Dortmund v Besiktas in Dortmund, western Germany. - Stronger than Lionel Messi and Cristiano Ronaldo at the same age, already courted by Barcelona, Real, Manchester City: Erling Haaland, the prodigious Norwegian scorer of Borussia Dortmund (21), comes forward as one of the most coveted players in the transfer window 2022. (Photo by UWE KRAFT / AFP)<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홀란드 쟁탈전.'



빅리그의 '블루칩' 엘링 홀란드(23·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영입을 위한 빅클럽의 경쟁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매체 아스는 '홀란드 영입을 둘러싸고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가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초 홀란드의 차기 행선지는 레알 마드리드가 유력했다.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기로 하자 홀란드도 음바페와 함께 뛰고 싶다며 에이전트를 통해 레알 마드리드 측에 입단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맨체스터 시티의 러브콜이 강해지고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강력한 요청이 있는 데다, 팀 전력 보강을 위해 홀란드를 놓칠 수 없는 자원이기 때문.

가장 중요한 변수는 '돈'이다. 자금면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맨체스터 시티보다 불리한 상황. 레알 마드리드가 홀란드의 몸값을 충당하기 위해서는 계약 종료가 다가오는 가레스 베일, 이스코, 마르셀로를 내놓아야 할 뿐만 아니라 추가 자금 조달이 필요하다는 게 현지 언론의 판단이다. 에당 아자르까지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지만, 아자르는 레알 마드리드 잔류를 희망하고 있어 난항이 불가피하다.

반면 맨체스터 시티는 세르히오 아게로와 페란 토레스가 떠난 이후 스트라이커로는 가브리엘 제수스 정도만 남아 있는 상태. 홀란드 영입이 더 절실한 이유다. 그만큼 맨체스터 시티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모두 쏟아부으며 레알 마드리드와 '쩐의 전쟁'에서 승리를 노릴 것이라는 전망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