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에 새 둥지 튼 GK 박성수 "승격, 우승 위해 노력하겠다"

2022-01-14 13:04:26

사진제공=FC안양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승격, K리그2 우승 위해 노력하겠다."



FC안양이 대구FC 골키퍼 박성수를 영입했다.

안양은 14일 대구에서 뛰던 골키퍼 박성수 이적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박성수는 지난 2015년 J2리그의 에미헤FC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입단 3년 차인 2017년 팀의 주전 골키퍼로 도약해 한 해에만 41경기에 출전했다. 2020년 FC기후에서 임대되어 J3리그에서 13경기를 뛰었다. 일본에서만 여섯 시즌을 활약한 그는 2021년 대구FC로 이적한 뒤, 2022시즌을 앞두고 안양에 합류하게 됐다.

박성수는 반사 신경과 안정적인 선방 능력이 큰 강점으로 꼽히는 골키퍼다. 또 수비 조율 능력과 빠른 상황 판단 능력까지 겸비하고 있어 안양의 수비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양에 합류한 박성수는 "안양에 입단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다. 동계 훈련 기간 동안 빨리 팀에 적응하고 싶다"고 말하며 "안양 시민 여러분들과 안양의 꿈과 목표인 승격을 위해, 그리고 더 높은 목표인 K리그2 우승을 위해 팀에 헌신하고 팀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