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리버풀 투혼의 무승부를 능가한 '환상의 발차기'

2022-01-14 11:16:35

아스널 자카가 리버풀 조타의 복부를 걷어차고 있다. TV중계 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환상의 발솜씨?.'



카라바오컵 준결승 아스널-리버풀의 경기에서 투혼의 무승부보다 더 관심을 끈 '명장면(?)'이 있다. 환상의 발차기 퇴장이다.

아스널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벌어진 2021∼2022시즌 리그컵(카라바오컵) 준결승 1차전 리버풀과의 경기서 0대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 후 아스널의 투혼에 이목이 쏠렸다. 전반 24분 미드필더 그라니토 자카가 다이렉트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인 아스널이었다. 객관적 기록을 보더라도 볼 점유율 23%대77%, 슈팅수 3대17, 유효슈팅 1대10으로 아스널이 완전히 지배당한 경기였기에 더 값진 무승부가 됐다.

1차전 잘 버틴 덕분에 아스널은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반격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런 아스널의 투혼 만큼이나 축구팬들 사이에서 더 큰 화제에 오른 이가 있다. 퇴장당한 자카다.

자카가 퇴장의 빌미를 제공했던 과격 플레이가 축구경기에서 보기 드문, 격투기를 연상케하는 장면이기 때문이다. 리버풀의 공격 전개 도중 롱볼이 투입되자 공격수 디오고 조타가 문전 쇄도했다. 이를 저지하기 위해 자카가 따라 달려가며 왼발로 공을 걷어내려고 한 것이 조타의 배를 가격했다. 날아차기를 하는 듯 했고, 조타는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자카는 고의가 아니었다고 호소했지만 심판은 레드카드를 곧장 빼들었다.

경기 후 자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합니다.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친 동료들과 그 정신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