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분석] 더블-더블 김소니아 화려한 복귀 '또 쓸데없었던 우리은행 걱정', BNK 19점 차 완파, 그 이유는?

2022-01-13 20:41:37

BNK 김한별을 앞에서 3점슛을 시도하는 우리은행 김소니아. 1쿼터 균형을 깨는 대표적 장면.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최근 몇 년간 '우리은행 걱정은 하는 게 아니다'라는 학습효과가 농구 팬 사이에 있었다. 위기 순간에도 우리은행 조직력은 칼날같았고, 결국 최정상급 경기력을 유지했다.



올 시즌 좀 수상했다. 리그 3위까지 떨어졌다. 2연패를 당했다. 김소니아, 김진희의 부상 공백이 있었지만, 이런 위기는 과거 수차례 있었다.

문제는 조직력이었다. 우리은행은 클래스가 달랐다. 하지만, 올 시즌은 많이 무뎌졌다.

상대는 최근 3연승을 달리고 있는 BNK. 우리은행은 BNK를 껄끄러워했다. 지난달 2차례 리턴 매치에서도 1승1패로 팽팽했다.

단, 우리은행에는 두가지 히든 카드가 있었다. 김소니아가 발등 부상에서 회복, 코트를 밟았다. 올 시즌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던 박지현은 지난 경기 KB전에서 33득점을 넣으면서 상승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1쿼터 김소니아가 움직였다. BNK는 김한별이 가세하면서 공격 루트가 다양해졌다. 하지만 외곽 수비에서는 아킬레스건이 있다.

김소니아가 이 부분을 공략했다. 연속 7득점을 올리면서 균형을 깼다. 이때부터 우리은행은 흐름을 완전히 잡았다.

이날, 우리은행의 활동력은 상당히 좋았다. 게다가 집요했다. BNK의 수비는 잘 버틴 뒤 24초 제한시간을 몇 초 남기지 않고, 치명적 오픈 찬스를 내줬다. 김정은, 최이샘 등이 3점포로 응징했다.

전반, BNK는 단 26%의 야투율. 반면 우리은행은 무려 52%(3점슛 9개 성공, 성공률 47%). 우리은행 백코트의 돌파 이후 내주는 드라이브 & 킥아웃 패스에 BNK의 수비는 정신을 못 차렸다. 오픈 찬스를 무차별적으로 내줬다. 이 차이가 고스란히 스코어에 전달됐다. 전반 47-21, 무려 26점 차.

이날 5라운드 첫 게임. 4라운드에서 BNK의 약점은 전반까지 모든 경기를 리드하다, 3쿼터 승부처에서 흐름을 고스란히 내주는 특징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초반부터 무력하게 우리은행에게 이끌려갔다.

우리은행이 1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BNK를 78대59로 눌렀다. 복귀한 김소니아는 22득점 12리바운드 맹활약.

2연패를 끊은 우리은행은 13승8패로 2위 신한은행과의 격차를 1게임으로 줄였다. BNK는 3연승 끝. 7승15패로 다시 5위로 떨어졌다. 4위 삼성생명과는 반 게임 차. 아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