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맨유 순혈 천재와 스리톱 전망! 英언론 L·S·K 조합 기대

2022-01-13 15:36:24

제시 린가드.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순혈 공격수가 토트넘 핫스퍼로 이적할까? 영국 언론이 다음 시즌 토트넘의 스리톱을 손흥민, 해리 케인, 제시 린가드로 예상했다.



영국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12일(한국시각) '토트넘은 무료 영입 3건으로 스쿼드를 강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익스프레스는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하기 위해 이적료 없이 영입 가능한 3명을 추천했다.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바이에른 뮌헨 수비수 니클라스 뮌헨, AC 밀란 미드필더 프랑크 케시에, 맨유 공격수 제시 린가드가 자유계약으로 풀린다.

익스프레스는 이 셋을 포함한 2022~2023시즌 토트넘의 베스트11을 예상했다. 3-4-3 포메이션을 적용했다.

골문은 여전히 토트넘 레전트 휴고 요리스가 지킨다.

다빈슨 산체스와 크리스티안 로메로, 술레가 수비를 맡는다. 중원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케시에가 지휘하며 세르히오 레길론과 아다마 트라오레가 좌우 측면에 선다. 트라오레는 토트넘에 울버햄튼에 이적료를 지불하고 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

스리톱은 케인과 손흥민이 건재한 가운데 린가드가 가세한다.

익스프레스는 '린가드는 랄프 랑닉의 맨유에서 역대 최저 경기 시간을 기록할 것 같다. 미래가 심각하게 불투명하다. 토트넘으로 이적한다면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불태울 가능성이 높다'고 기대했다.

이어서 '지난 시즌 린가드가 웨스트햄으로 임대된 기간 동안 그는 자신에게 기회가 왔을 때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줬다'고 신뢰했다.

케인도 토트넘 잔류에 무게를 뒀다. 익스프레스는 '린가드,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꾸준하게 챔피언스리그에 도전할 수 있는 무서운 스리톱을 완성할 것이다'라 전망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18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10승 3무 5패 승점 33점으로 6위다. 최근 내분을 겪는 맨유(7위 승점 31점)보다 4위 싸움에서 앞서 있다. 4위 아스널(승점 35점)과도 차이가 적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