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주장' 김오규, "주장도 됐으니 신경전 줄여야 할 것 같아요"

2022-01-13 09:26:28



[서귀포=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제주 유나이티드 신임주장 김오규는 순화해서 표현하면 '쉽게 물러서지 않는 성격'을 지닌 대표적인 선수다.



상대 선수, 특히 공격수들과 자주 감정적으로 충돌하는 모습을 보여주곤 한다.

지난시즌 팀내에서 가장 많은 7개의 경고를 받았다. 정 운도 동률이다.

이제 달라지겠단다. 김오규는 "주변에서 왜 이렇게 싸우냐고 한다. 수비수 입장에선 거친 플레이가 언제든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올 시즌 주장도 됐고, 신경전 같은 건 줄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12일 제주 서귀포 빠레브 호텔에서 진행한 '하나원큐 K리그 2022 K리그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오규는 "(신경전을 할 경우)선수간에 미치는 영향도 있을 것이다. 자제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올해 주장으로 선임된 배경에 대해 "작년에 저희가 하나로 잘 뭉치는 분위기가 가장 큰 장점이었다. 그것 때문에 감독님이 저를 주장으로 선임하지 않았나 싶다"라며 "누군가 주장을 해야 한다면 제일 고참인 내가 책임감을 갖고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주민규가 작년 주장을 맡아 부담감을 많이 느낀 것 같은데, 부담감 내려놨으니 얼마나 많은 골을 넣을 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김오규는 이어 올해 목표에 대해선 "수비가 단단해야 좋은 성적이 나온다. 작년에는 최저실점 목표를 이루지 못했는데, 올해도 도전하고 싶다. 수비수로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고 강조했다. 서귀포=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