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이 패배 인정한 콘테 "첼시와의 전력차, 비교는 불가능"

2022-01-13 09:24:54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패배를 깨끗이 인정했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 첼시와의 4강 2차전에서 0대1로 무릎을 꿇었다. 1차전에서 0대2로 패한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0대3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콘테 감독은 "1차전보다 오늘 경기력이 훨씬 좋았다. 후반전에 많은 기회를 만들었고, 0대1 패배보다 더 좋은 경기 결과를 얻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두 경기 결과, 첼시가 결승에 오를 자격이 더 있다고 본다"며 냉정하게 평가했다.

토트넘은 이날 세 차례나 VAR(비디오판독)로 울었다. 두 차례의 페널티킥 선언과 케인의 만회골이 번복됐다. 콘테 감독은 "난 무례한 것을 원치 않는다. 잘 아다시피 과거부터 심판의 결정이나 VAR 결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첼시와의 전력차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은 토트넘과 첼시의 상황을 비교할 수 없다. 비교하는 것은 공평하지도 않고, 불가능하다"며 차이를 인정했다.

콘테 감독은 '산책 교체'로 비난을 받고 있는 은돔벨레를 이날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그는 "기술적인 결정이다. 다만 결정을 내리기 전 구단과 협의하지 않으면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 구단과의 라인이 있고 난 그것을 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산너머 산'이다. 17일에는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를 치른다. 콘테 감독은 "몇몇 선수들을 회복시키는 것이 급선무다. 우리는 2~3명의 선수를 잃으면 곤경에 처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고 아쉬워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