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변화도 필요없다", MVP의 생각은 달랐다...위기의 ML

2022-01-13 07:28:59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변화 필요없다. 그대로 놔두라."



지난해 만장일치 MVP에 오른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스피드업,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 등 여러 변화를 주고 있는 메이저리그사무국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오타니는 13일(한국시각) 세계적인 남성 월간지 GQ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난 지금의 모든 것이 만족스럽다. 어떤 급격한 변화도 줄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오타니는 이 매체의 '야구의 얼굴(the Face of Baseball)'에 선정돼 인터뷰를 가졌다.

메이저리그는 최근 스피드업 규정을 대폭 강화해 투수는 3타자 이상을 상대해야 하고, 스태프의 마운드 방문 회수도 줄였다. 올해부터는 내셔널리그에도 지명타자를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 '투수의 타격'은 역사 속으로 사라질 수도 있다. MLB는 최근 야구의 인기가 사그라들고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돼 각종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데, 오타니는 이를 '급격한 변화'로 칭하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나타낸 것이다.

오타니는 "야구는 미국에서 생겨났다. 야구가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가 되기를 바란다. 그걸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좀더 마음을 열 것"이라면서 "전 세계 야구(선수) 인구를 보면 축구나 농구보다 많이 적다. 몇몇 특정 국가에서만 성행하고 있지 않은가. 그런 나라에서는 정말 인기가 높다. 믿기 힘들 정도"라며 야구의 세계화에 대한 관심도 나타냈다.

오타니는 수상 소감에 대해 "소식을 듣고 무척 기뻤다. 내가 여기 온 이유는 최고의 선수가 되기 위함이다. '야구의 얼굴'이란 건 내게 큰 영광이고 좀더 많은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작년은 정말 좋은 시즌이었다. 계속 그런 노력을 기울여서 좋은 시즌을 계속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타니는 지난해 100여년 만에 투타 겸업 시대를 열며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야구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타자로 155경기에서 타율 0.257(537타수 138안타), 46홈런, 100타점, 103득점을 올렸고, 투수로는 23경기에 선발등판해 9승2패, 평균자책점 3.18, 130⅓이닝, 156탈삼진을 기록했다.

오타니는 한 시즌에 100이닝, 100탈삼진, 100타점, 100득점, 100안타를 마크한 첫 번째 야구선수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