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도 없는데 VAR까지…'2PK+1골 무효 처리' 콘테 분노 폭발

2022-01-13 06:47:21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대반전은 없었다. 첼시가 3년 만에 리그컵 결승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안방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 첼시와의 4강 2차전에서 0대1로 패했다. 첼시는 뤼디거가 코너킥 상황에서 백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1차전에서 0대2로 패한 토트넘은 합계 0대3으로 무릎을 꿇었다. 두 시즌 연속 리그컵 결승 진출에는 분명 한계가 있었다.

부상으로 제외된 손흥민의 빈자리가 컸지만 이날 경기의 최대 변수는 VAR(비디오판독)이었다. 고비마다 토트넘의 반전 의지를 꺾은 결정적인 '한방'이었다.

토트넘은 두 차례나 페널티킥을 얻었다. 전반 40분 호이비에르가 돌파하는 과정에서 뤼디거가 태클로 제지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VAR 결과, 페널티에어리어 안이 아닌 밖에서 얻은 파울로 번복됐다. 로셀소가 프리킥을 찼지만 수비벽에 걸리고 말았다.

후반 10분에도 페널티킥 번복 상황이 재연됐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상대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쓰러졌다. 주심의 결정은 또 페널티킥이었다. 그러나 VAR은 '거짓말'을 못했다. 첼시 수문장 케파 아리사발라가가 모우라와 충돌 전 볼을 먼저 걷어낸 것으로 결론나며 페너티킥 선언은 무효가 됐다.

후반 18분에도 VAR이었다. 케인이 추격에 불씨를 살리는 만회골을 터트렸지만, 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결론이 났다. 그제서야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분노도 폭발했다. 대기심에게 거칠게 항의하며 불만을 토해냈다. 홈팬들도 하나, 둘 경기장을 떠나기 시작했다.

토트넘으로선 허무한 하루였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