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원 교사들이 원생 7년간 폭행·가혹행위…진상 밝혀야"

2022-01-14 15:57:44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의 한 보육원에서 교사들이 10대 원생에게 7년간 폭행과 벌세우기 등 학대 행위를 지속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고아와 18세 넘은 보육원 퇴소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하는 단체 '고아권익연대'는 14일 서울 A 보육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육원은 아동학대, 고문, 노동착취 가해자와 책임자를 처벌하고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보상을 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A 보육원 출신인 박지훈(가명·22) 씨는 지난해 9월 이 보육원 교사 3명을 아동복지법·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해 서울경찰청 아동청소년범죄수사대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박씨는 고소장에서 "초등학교 5학년이던 2012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8년 퇴소 직전까지 7년간 교사 3명이 나무 몽둥이와 대걸레 봉 등으로 지속해서 학대했다"며 "성장 과정에서 돌이킬 수 없는 상처로 남았다"고 밝혔다.

박씨는 한 교사가 알몸 상태인 자신을 샤워장 구석에 몰아넣고 샤워기로 냉수·온수를 번갈아 수십분간 뿌렸고, 다른 원생들에게 '처리해라', '혼내주라'는 명령을 내려 무차별적인 폭행이 이뤄지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교사는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꿇어 않는 '장궤 자세'로 온종일 기도를 하게 하거나 벽을 보고 서 있게 하고, 화장실에서 전과 참고서를 들고 앉았다 일어서기를 500∼1만 번씩 시키는가 하면, 나무 몽둥이 등으로 전신을 반복해서 구타했다고 박씨는 말했다.

고아권익연대는 "박씨의 고소 외에도 이전에 A 보육원에서 생활했던 이들의 증언이 줄을 잇고 있다"며 "발바닥에 피가 맺혀 걸을 수 없을 정도로 폭행하거나, 말을 듣지 않았다고 여중생을 속옷까지 발가벗기고 보는 자리에서 옷을 가위로 다 자르기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민관이 합동으로 학대 진상을 밝힐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보건복지부 등에 촉구했다. 단체 회원들은 앞으로 일주일간 이 보육원 앞에서 사과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s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