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BNK 박정은 감독 "김한별 강아정 아직까지 완전치 않다"

2022-01-13 21:08:42

BNK 박정은 감독. 사진제공=WKBL

[아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김한별 강아정 아직 완전치 않다."



BNK는 전반 수비가 완전히 무너졌다.

박정은 감독은 "리바운드와 수비를 강조한다고 했는데, 3점도 많이 맞았고, 로테이션에서 연습했던 것에 비해 잘 되지 않았다"며 "김한별도 많이 뛰지 못했는데, 우리은행의 외곽 3점슛이 워낙 좋았고, 거기에 따라서 우리 어린 선수들의 활동력을 이용하는 게 더 낫다는 판단을 했다"고 했다.

그는 "수비 변화를 많이 가져가려고 한다. 아직까지는 손발을 좀 더 맞춰야 하는 부분이다. 준비를 좀 더 해야 할 것 같다. 김한별이 매치에 따라서 로테이션을 돌다 보면 충분히 가능한데, 우리은행이 오늘 약점을 잘 준비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강아정도 아직까지 완전치 않다. 캐치 앤 슛을 많이 던져야 하고, 오프 더 볼 무브가 좀 더 활발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BNK는 자유투가 상당히 부진하다. 전체적으로 그렇다. 박 감독은 "자유투는 심리적 부분이 좀 더 크고, 방법들을 찾아볼 것이다. 본인들만의 포인트를 찾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아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