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차기 대표이사로 박상진 네이버 CFO 내정

2022-01-13 15:10:02

네이버파이낸셜은 13일 박상진 현 네이버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박상진 내정자는 재무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투자 및 사업 라인업 확장 등을 추진하며, 네이버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이끌어 왔다.

또 네이버파이낸셜의 사내이사로서 그간 쌓아온 금융 분야에 대한 높은 이해와 식견을 바탕으로 회사가 금융 분야 기업들과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신임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페이 서비스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SME와 씬파일러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아우르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개발하는 금융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가 갖춘 기술 및 서비스 역량과 회사의 시너지를 더욱 강화하고, 금융사들과 다양하고 혁신적인 협력모델을 구축하며 '금융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