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메이드코리아, 카본 트위스트 페이스 스텔스 드라이버 런칭쇼 통해 소개[골프소식]

2022-01-13 15:01:47



테일러메이드코리아가 13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스텔스 런칭쇼를 가졌다.



스텔스 시리즈는 카본 페이스를 장착한 스텔스 드라이버(스텔스 플러스, 스텔스, 스텔스HD, 스텔스 여성용)를 비롯, 페어웨이 우드(스텔스 플러스,스텔스, 스텔스 여성용), 하이브리드(스텔스 플러스, 스텔스, 스텔스 여성용)로 구성됐다.

스텔스 드라이버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60 레이어 카본 트위스트 페이스. 붉은 색이 강렬한 이미지를 준다. 동급크기의 티타늄 페이스보다 40% 가벼운 26g에 불과하지만 탄성이 좋은 카본 트위스트 페이스는 볼에 더 강한 에너지를 전달해 비거리를 늘린다. 페이스에서 줄인 무게는 솔에 재배치해 관용성을 높였다.

페이스 면적이 넓어진 것도 특징. 스텔스 드라이버는 이전 모델 심2(SIM2), 심2 맥스(SIM2 Max)와 비교해 페이스 면적이 11% 넓다. 그만큼 유효타구 면적이 넓어 비거리 확률이 높고 미스샷에도 비거리 손실이 적다.

테일러메이드 제품 제작 부사장 브라이언 바젤은 "2000년 중반에 페이스가 가벼울수록 볼에 더 강한 힘을 전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후 20년에 걸쳐 카본 페이스를 개발했고 스텔스 드라이버에 장착하게 됐다"고 밝혔다.

카본 페이스 위에 씌운 폴리우레탄 소재의 나노 텍스처 커버는 어떤 컨디션에서도 최적의 발사각과 스핀을 제공해 비거리 향상을 이끈다. 테일러메이드 대표 기술인 트위스트 페이스를 적용해서 미스 샷 때 방향 손해를 줄였다.

비대칭 솔 디자인도 눈에 띈다. 공기저항을 줄이는 디자인으로 헤드 스피드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 또 테일러메이드의 대표 기술인 관통형 스피드포켓도 적용됐다. 페이스 아랫부분으로 타격했을 때 반발력을 높여 비거리가 줄어드는 것을 막는 기술이다.

스텔스 플러스 드라이버는 4가지 모델 중에 가장 낮은 탄도와 낮은 스핀량을 제공한다. 일반 스텔스 드라이버는 높은 관용성을 제공한다. 플러스 모델보다 더 높은 탄도와 스핀을 제공한다. 스텔스HD 드라이버는 하이 드로우를 제공하도록 설계가 됐다. 드로우 구질을 선호하는 골퍼 또는 슬라이스로 고민하는 골퍼들을 위한 모델이다.

스텔스 여성 드라이버는 여성들에게 더 많은 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스텔스HD 드라이버와 같은 하이 드로우 구질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여성 골퍼들이 더 선호하는 라이트 한 색상을 채택했다.

한편 이날 발표회에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세영 프로와 테일러메이드 클럽 사용 계약식이 진행됐다. 김세영은 올 시즌에는 스텔스 드라이버를 사용한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