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맨상&기량발전상 동시석권했던 표명일 양정고 감독, 지병으로 별세

2022-01-13 14:29:20

표명일 감독. 사진제공=KBKL

○…남자프로농구 식스맨상과 기량발전상을 석권했던 표명일 양정고 농구부 감독이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47세다. 간암으로 투병한 고인은 지난해 마지막 대회까지 양정고 선수들을 지휘하며 지도자로서 불꽃을 태웠다. 양정고, 명지대를 졸업한 뒤 1998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전체 8순위로 기아에 지명, KCC와 동부, KT에서 맹활약한 뒤 양정고 감독으로 부임했다. 악착같은 플레이와 성실함으로 오랫동안 코트를 누빈 고인은 2003~2004시즌 식스맨상과 기량발전상을 휩쓸었다. 부인 정현희씨와 두 아들(승우, 시우)이 있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은 15일.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