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는 No, 임대는 Ok!' 젊은 수비수 클라크 영입제안 거절한 아스널, 임대는 허용

2022-01-13 09:04:16

더선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이 젊은 수비수 해리 클라크를 다시 임대로 보냈다. 영구 이적 제안은 거절했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13일(한국시각) '아스널이 클라크에 대한 레인저스의 완전 이적 제안을 거절하고, 스코틀랜드 하이버니언으로 임대이적시켰다'고 보도했다. 클라크는 아스널이 키우고 있는 수비수다. 지난 2015년 입스위치에서 아스널 아카데미에 합류한 뒤 2022~2023시즌까지 계약을 맺었다. 2021~2022시즌에는 스코틀랜드 로스카운티FC에 임대돼 17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주에 임대를 마치고 다시 아스널로 복귀한 클라크에 대해 레인저스가 완전 영입 제안을 했다.

하지만 아스널이 거절했다. 완전 이적대신 재임대를 택했다. 아스널 구단은 클라크를 레인저스의 라이벌인 하이버니언에 임대이적시켰다. 조건을 내걸었다. 이번 여름이나 내년 1월 경 클라크를 불러들일 수 있다는 조건이다. 아스널이 하이버니언으로 클라크를 임대해 보내면서 계약을 연장했는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