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으로 이적하면 딱인데' 헨더슨 보낼 마음 없는 맨유

2022-01-13 05:17:17

사진출처=헨더슨 SNS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시즌 끝까지 헨더슨을 잔류시키고 싶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랄프 랑닉 임시 감독이 백업 골키퍼로 전락한 딘 헨더슨을 시즌 끝까지 데리고 있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헨더슨 입장에서는 답답한 상황이다.

헨더슨은 지난 시즌 맨유의 주전 골키퍼가 되겠다는 의지로 시즌을 시작했고, 실제 시즌 중반 시점 다비드 데 헤아를 밀어내고 넘버1 자리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 개막 후 다시 데 헤아에게 주전 자리를 내줬으며, 헨더슨은 1월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하지만 랑닉 감독의 뜻은 확고하다. 랑닉 감독이 이미 헨더슨에게 자신의 의사를 표명했다. 랑닉 감독은 현지 매체 '토크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헨더슨에게 시즌 끝까지 잔류시키고 싶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하며 "나는 우리 골키퍼들과 함께 매우 행복하다. 내가 원하는대로 할 수 있다면, 헨더슨을 떠나게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헨더슨은 이미 맨유와 2025년까지 계약을 해놓은 상황. 하지만 올시즌 카라바오컵과 유럽챔피언스리그 경기에 각각 1번 출전하는데 그쳤다.

한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헨더슨을 임대로 영입하고 싶어한다는 현지 소식이 나오고 있다. 토트넘은 주장이자 베테랑인 위고 요리스가 올 여름 팀을 떠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를 대체할 자원을 찾아야 한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