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정정용 감독 "목동이 우리의 희망이 땅이 됐으면"

2022-01-12 17:23:57



[서귀포=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서울 이랜드 부임 3년차를 맞는 정정용 감독이 1부리그 승격 의지를 밝혔다.



정정용 감독은 12일 오후 4시 제주 서귀포 빠레브 호텔에서 진행한 '하나원큐 K리그 2022 K리그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올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새 시즌 포부를 드러냈다.

정 감독은 기자회견 내내 발언에 신중을 기했다. '승격'이란 단어를 단 한 차례 꺼냈다. 대신 "원하는 바" "높은 자리" "결과"로 표현했다. 이에 대해 "지난해 제가 많은 이야기를 했다. 승격, 무패, FA컵 우승 등이다. 올해는 말보다는 결과로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랜드는 정 감독 부임 첫 시즌인 2020시즌 5위를 했고, 지난시즌 10개팀 중 9위에 머물며 아쉬움을 남겼다. 정 감독은 "1위부터 10위까지 다 해봤다. 나부터 변해야 한다. 팬분들 입장에서 이런 사진(웃는 사진)을 보면 정신줄 놓은 줄 알 것이다. 올해는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조심스러워하는 눈치지만, 이랜드의 올시즌 목표는 '오직 승격'이다. 지난해 K리그2 10개팀 중 9위에 머물며 전체적으로 아쉬움을 남긴 이랜드는 승격을 위해 코치진을 큰 폭으로 개편하고, 선수단도 절반 이상 바꿨다. 미드필더 츠바사, 박태준 골키퍼 윤보상, 수비수 김연수 한용수 채광훈 등을 영입했고, 외국인 공격수 2명의 추가 영입을 앞두고 있다.

정 감독은 "팀이 승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내 일이다. 여러가지를 준비해야 한다. 전술, 스쿼드 구성 등이다. 지금은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용병이 합류한다면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랜드는 대대적인 공사에 돌입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을 떠나 목동운동장을 올시즌부터 홈구장으로 쓴다. 정 감독은 "목동이 우리의 희망이 땅이 됐으면 좋겠다. 잠실 관중석에서 보는 것과 목동에서 보는 것은 다르다. 목동이 전용구장까진 안되지만 관람하기엔 좋을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목동 효과를 기대했다. 서귀포=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