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감독, '비오피셜 선수'들을 동계훈련에 합류시킨 이유는

2022-01-13 06:39:47

울산클럽하우스 서부구장/ 2022 K리그 전지훈련/ K리그1/ 울산현대축구단/ 홍명보 감독/ 사진 김정수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이가 없으면 잇몸이다. 울산 클럽하우스에서 예열을 마친 후 경남 거제에서 전지훈련 중인 울산 현대에 '낯선 인물'들이 있다. 정식으로 울산과 계약된 '오피셜 선수'들이 아니다. 울산 U-18(18세 이하) 유스팀인 현대고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5명의 아마추어들이 울산 전지훈련을 함께 하고 있다. '막내' 김도현은 현대고 2학년에 재학중이고, 단국대 입학이 확정된 김동욱은 3학년이다. 울산대의 이재원과 박건웅, 울산시민구단의 이경운은 지난해 졸업했다.



이들과 함께 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있다. 울산은 각급 대표팀의 '화수분'이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 중인 벤투호에는 5명(조현우 김영권 김태환 이동준 이동경)이 차출됐다. 당초 7명이었지만 원두재가 코로나19 확진자와의 밀접접촉으로 자가격리돼 막판 제외됐고, 홍 철은 대구로 이적했다.

제주에서 담금질 중인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에도 김민준이 소집됐다. 사실 2~3명이 추가로 발탁될 예정이었지만 '협의' 끝에 1명만 내주기로 합의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으로선 사실상의 '반쪽자리' 훈련에 추가 자원이 필요했다. 고심 끝에 현대고 출신 우선 지명 및 유스 선수들을 최대한 활용키로 방향을 재정리했다.

여기에다 새로운 동력도 필요했다. 올해는 각급 대표팀의 국제대회가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을 비롯해 항저우아시안게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등이 열린다. 울산은 대표 선수들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구단이다. 아시안게임과 U-23 아시안컵의 경우 시즌이 한창일 때 열려 베스트 전력을 가동할 수 없다. 여기에 부상 선수까지 발생할 경우 베스트11을 꾸리기 조차 쉽지 않을 수 있다. 유스 출신 선수들의 기량을 사전 점검해 비상 상황에 대비하는 것도 소홀히 할 수 없는 환경이다.

홍 감독은 최근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해 쉬웠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 A매치 기간에는 13~14명으로 훈련할 때도 있었다. A매치에 가서 뛰고 오면 다행이지만 뛰지도 못하고 돌아올 때가 더 많았고, 중요할 때 다쳐서 오는 선수도 있었다"며 "우리 팀은 '대표팀 리스크'가 큰 편이다. 올해는 국제대회가 더 많은 만큼 팀으로는 더 어려한 상황이다. 처음부터 잘 대비하는 것 외에 특별히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홍 감독이 1년 간의 학습을 통해 더 단단히 준비하는 이유는 또 있다. 울산은 지난해 '트레블(정규리그, FA컵, 아시아챔피언스리그 동시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졌다. 한 대회도 잡지 못하고 '무관'에 울었다.

올해는 다를 것이고, 달라야 한다는 것이 홍 감독의 신념이다. 그는 올해를 '홍명보 축구의 원년'이라고 선언했다. 홍 감독은 "작년까지는 기존에 있던 선수들로 시즌을 운용했지만, 올해는 실질적으로 내 생각과 전술을 심을 수 있는 첫 번째 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해 팀을 만들어 간다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 올해는 선수들과 스타일 등에 빨리 접근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지난해를 넘어 설 것이다. 우리 팀은 우승 말고는 목표가 없다"며 특별한 시즌을 예고했다.

울산은 올 시즌 주전과 비주전의 경계가 없다. 대표팀에 차출되는 순간, 누군가는 그 공백을 메워야 한다. 홍 감독으로서도 가용 자원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