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진 재편으로 UCL 노리는 아스널, 관건은 '왕년의 에이스' 처분

2022-01-12 18:00:12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 계륵으로 전락했다.



오바메양은 아스널의 에이스였다. 암흑기 아스널 최전방을 이끌며 놀라운 득점력을 보여줬다. 아스널도 그에게 고액 주급에 재계약을 안긴데 이어, 주장 완장까지 줬다. 아스널의 상징은 오바메양이었다.

올 시즌 기류가 180도 바뀌었다. 오바메양은 재계약 후 다른 선수가 됐다. 기량은 떨어졌고, 경기장 밖에서 계속 사고를 쳤다. 거짓말로 주장 완장까지 박탈됐다.

올 시즌 상승세를 탄 아스널은 공격 보강을 원하고 있는데, 걸림돌은 오바메양이다. 12일(한국시각) 풋볼런던에 따르면, 아스널은 현재 최대 3명의 공격수들이 팀을 떠날 수 있다. 오바메양은 현재 아스널이 방출을 원하고 있고, 알렉산드르 라카제트와 에디 은케티아는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된다. 은케티아는 1월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아스널은 피오렌티나의 두산 블라호비치를 원하고 있는데, 이 선수를 데려오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이적료와 연봉을 지급해야 한다. 블라호비치가 영입된다고 하더라도, 다른 선수들이 모두 팀을 떠날 경우 공격진 뎁스에 문제가 생긴다. 아스널은 일단 라카제트 재계약을 노리고 있는데, 오바메양이 방출되지 않을 경우, 주급 체계에 문제가 될 수 있다. 블라호비치 영입 역시 쉽지 않아질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오바메양은 어느 팀에게도 제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스널 입장에서는 이래저래 오바메양이 미울 수 밖에 없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