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온라인 4 'eK리그 챔피언십' 출범, 클럽 디비전 프리시즌 14일 개최

2022-01-12 15:37:07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온라인에서 펼쳐지는 K리그, 'eK리그'가 'eK리그 챔피언십'으로 더욱 새롭고 풍성해진다.



'eK리그'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승인을 받은 K리그 공식 e스포츠 대회다. 'EA SPORTS™ FIFA Online 4(이하 'FIFA 온라인 4')'를 기반으로 한다. 2020년과 2021년 두 차례 대회를 통해 축구팬들과 게임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FIFA 온라인 4 퍼블리셔인 넥슨은 지난해 11월 업무협약 체결 후 준비과정을 거쳐 올해에는 'eK리그'의 규모를 더욱 확대한 'eK리그 챔피언십'을 출범했다.

'eK리그 챔피언십'은 FIFA 온라인 4의 국내 최상위 정규리그의 위상을 갖는다. 기존 FIFA 온라인 프로팀 5개팀, K리그 22개 구단의 대표팀이 참가하는 '클럽 디비전'의 상위 4개팀, 아마추어팀 및 신생팀이 참가하는 '오픈 디비전'의 상위 3개팀, 총 12개팀이 결선을 치러 최강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시작으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K리그 22개 구단 대표팀이 참가하는 '클럽 디비전 프리시즌'이 열린다. 6개 그룹 풀리그를 치르고, 각 그룹 상위 2개팀과 와일드카드 4개팀이 16강 토너먼트를 치르는 방식이다. 토너먼트 준결승에 진출한 4개팀에는 'eK리그 챔피언십' 진출권과 함께 올해 4월 개막하는 국제대회 'EA Champions Cup(EACC) Summer 2022' 한국대표 선발전의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eK리그 챔피언십'은 1위에 1500만원, 2위팀에 900만원, 3위와 4위팀에는 각각 600만원과 3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한 1~4위까지는 넥슨캐시 300만원, 5~22위까지는 넥슨캐시 100만원이 주어진다. 1위부터 4위팀까지는 2022년 연중 K리그 구단 대표 활동 자격이 주어진다. 매월 지원금 600만원이 제공된다.

아마추어팀과 신생팀들이 참가하는 '오픈 디비전 프리시즌'은 2월 중 열린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