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킹 이득 없애자! 드래프트 확률제, QO 폐지 등 본격 논의

2022-01-12 15:32:56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메이저리그와 메이저리그 선수협회의 새 CBA(Collective Bargaining Agreement) 협상이 약 40일 만에 본격 재개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일(한국시각) 'MLB와 선수협회가 새로운 CBA 협약을 위해 금요일에 화상회의를 통해 협상 세션을 연다'고 보도했다.

MLB.com은 '몇 가지 핵심 경제 및 경쟁 문제에 대해 MLB가 새로운 제안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MLB와 선수협회의 CBA는 지난 12월 2일 만료됐다. 2016년 12월에 합의한 CBA의 5년 효력이 끝났다. 양측은 만료가 되기 전에 새 계약을 갱신하기 위해 꾸준히 협상 테이블을 차렸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새 합의안을 만들지 못한 채 기존 CBA가 끝나면서 메이저리그는 12월 2일부로 정전됐다.

CBA는 구단과 선수 사이에 고용조건을 다루는 생존과 직결된 협약이다. FA 요건, 최저연봉, 서비스타임, 연봉 조정 권한 등등 선수와 구단 모두 예민한 사항을 다룬다.

이번 협상이 진통을 겪은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탱킹이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투자가 아닌 탱킹을 통해 성공을 거둔 사례가 늘어나면서 선수에게 돈을 많이 쓰지 않는 트렌드가 생겼다. 선수 영입에 거액을 들이지 않고 2~3시즌 연속 꼴찌에 머물면서 신인드래프트 상위픽을 얻어 유망주를 모으는 것이다.

뉴욕 메츠 에이스 맥스 슈어저는 "너무 많은 팀들이 이기려는 의지 없이 시즌을 보낸 사실을 선수들은 알고 있다. 승리를 위한 전략 중 하나지만 스몰마켓은 물론 빅마켓 구단도 탱킹을 저질렀다. 이는 구단주에게 최적의 전략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새 협상부터는 이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MLB.com은 '직장 폐쇄 이후 몇 주 동안 다른 문제에 대해 대화가 이루어졌지만 핵심 문제는 예외였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MLB가 일부 양보를 하기로 했다. 탱킹 이득을 없애는 드래프트 확률 추첨, 퀄리파잉 오퍼 제거, 지명타자, 최저 연봉 인상 등이 주요 내용이다'라 설명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