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NEW 에이스 예감 정재희 "밖에서 본 포항 축구는 재밌어 보였다"

2022-01-12 18:30:43



[서귀포=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포항 스틸러스 '신입' 정재희가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시즌을 마치고 전남 드래곤즈에서 포항으로 이적한 정재희는 12일 오후 2시 제주 서귀포 빠레브 호텔에서 진행한 '하나원큐 K리그 2022 K리그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상대를 해보고 TV로 보면 포항 축구가 재밌을 것 같았다. 저에게 맞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포항을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빠른 스피드가 강점인 정재희는 "김기동 감독님께서 워낙 능력이 좋으신 분이기 때문에 저를 잘 파악하셔서 제 능력을 극대화해주지 않을까 싶다. 스피드가 강점인데, 그 강점을 살릴 수 있는 플레이나 전술을 짜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재희는 지난해 김천 상무 소속으로 K리그2에서 우승을 경험했다. 전역 후에는 '2부팀' 전남의 깜짝 FA컵 우승에 일조했다. 같은 해에 두 개의 우승 트로피를 드는 보기 힘든 경험을 했다.

이에 대해 "상무에서 잠깐 K리그1을 경험해본 적이 있다. 일단은 K리그1에 빨리 적응하는 게 첫번째 목표다. 팀적으론 상위스플릿에 가는 게 목표다. 새로운 마음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감독은 정재희에 대해 "FA컵 결승전 이전부터 알고 있었던 선수다. 상무에 있을 때 정재희를 마크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때로는 가운데로 들어오고 때로는 벌려서 플레이를 해서 이 선수를 잡는데 많은 공을 들였던 기억이 난다. 이제 우리 선수가 됐으니까 상대를 어려움에 빠트릴 수 있다. 그런 것을 고민하고 얘기하면서 장점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활용 방안에 대해선 전북 이적을 앞둔 강상우의 포지션인 왼쪽 윙 포워드로 기용할 계획을 밝혔다. 서귀포=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