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 공격 라인 개편' 수원 삼성, 지난 시즌 파이널 5경기-1득점 아쉬움 털어낼까

2022-01-12 18:30:00

사진제공=수원 삼성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수원 삼성이 외국인 공격 라인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022시즌을 앞두고 세바스티안 그로닝(25·덴마크)과 엘비스 사리치(32·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품에 안았다.

'기대주' 그로닝은 2020~2021시즌 덴마크 2부 리그 30경기에서 23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랐다. 최근 3시즌 78경기에서 43골-13도움을 기록하며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각광받고 있다. 최전방에서 오른발, 왼발, 헤더 등 가리지 않는 수준급 골 결정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검증된 외국인 선수' 사리치는 30개월 만에 수원으로 복귀한다. 사리치는 2018년 수원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발을 내디뎠다. 그는 두 시즌 동안 37경기에 나서 6골-1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팬들에게 '패스 마스터'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두 선수의 합류로 수원은 한 층 단단한 공격 라인을 갖추게 됐다. 사실 수원은 지난 시즌 외국인 공격수들의 활약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야심차게 영입했던 니콜라오(이탈리아)는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는 K리그 17경기에서 단 한 골에 그쳤다. 안토니스(호주)는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웨스턴 시드니로 이적했다.

수원은 외국인 공격 자원의 부진 속 K리그 38경기에서 42골을 넣는 데 그쳤다. 특히 파이널 라운드 5경기에서는 단 한 골에 그치며 시즌을 6위로 마무리했다. 김건희 정상빈 등 국내 선수들의 발전한 기량을 선보였지만, 부상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 박 감독이 시즌 중 "외국인 스트라이커 포지션이 아쉽다"고 고민을 토로했을 정도다.

2022년 새 외국인 공격 라인을 갖추게 된 수원이 달라진 공격력을 선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수원은 현재 제주에서 동계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