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동료, 28세 젊은 불펜포수 돌연 사망.. TB 추모 물결

2022-01-12 14:14:44

진 라미레즈. 탬파베이 SNS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의 동료인 불펜포수 진 라미레즈가 28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탬파베이는 12일(한국시각) 부고를 전하며 '레이스의 야구 가족은 불펜 포수 라미레즈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라미레즈는 2016년 드래프트 28라운드에 지명됐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탬파베이의 마이너리그 선수로 뛰었다. 하지만 선수로는 세 시즌만에 방출됐다. 대신 2019년 메이저리그 스태프 제안을 받고 수락했다.

에릭 니엔더 탬파베이 야구 운영 사장은 "진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조의를 표한다"고 슬퍼했다.

그는 "라미레즈는 배려심 많은 동료이자 친구였다. 그는 그가 행한 모든 일에서 너무나 큰 기쁨을 발산했다. 그의 친절한 마음은 진정으로 모두에게 선물이었다. 라미레즈와 함께한 시간에 감사하다"고 추모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클럽은 사망과 관련해 세부 사항을 밝히지는 않았다. 라미레즈는 선수, 코치, 스태프 모두에게 인기가 많았다. 탬파베이 조직 전체에 슬프고 충격적인 이별이다'라 전했다.

탬파베이 케빈 캐시 감독도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캐시 감독은 "라미레즈는 놀라운 팀 동료이자 친구였다. 그는 매일 우리 클럽하우스와 불펜에 엄청난 열정과 에너지를 선사했다. 탬파베이와 야구에 대한 그의 사랑은 그와 교류한 사람이라면 분명히 느꼈다. 그는 가장 큰 마음과 가장 전염성이 강한 미소를 가졌다.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라미레즈가 많이 그리울 것이다"라 전했다.

라미레즈는 올해로 탬파베이 불펜포수 4년차로 접어들었다. MLB.com에 따르면 라미레즈는 2019년 인터뷰서 아버지의 뒤를 이어 메이저리그 감독, 벤치코치 또는 코디네이터가 꿈이라고 말했다. 탬파베이가 2020년 월드시리즈에 진출했을 때에는 "지금이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다"라 기뻐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