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연령 코로나19 감염자 중증도·전파율 높아"…IBS, 동물실험 입증

2022-01-12 12:59:58

고연령 코로나19 감염자의 중증도·전파율이 저연령 감염자보다 높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12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IBS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신변종바이러스연구센터 최영기 센터장(충북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시킨 동물모델 페렛을 6개월 이하·1년 이상 2년 이하·3년 이상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병원성을 비교했다.

연구팀은 저연령 페렛이 감염을 통해 병을 일으키는 능력인 병원성과 증식성이 낮아 밀접 접촉한 다른 동물로 전파하지 못했지만, 고연령 페렛의 경우 증식성이 높아 다른 동물로 전파하는 비율이 매우 크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고연령 페렛에서는 폐에서 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양성 세포가 다수 검출되고, 중증 폐병변이 나타나는 등 중증도 또한 높았다. 더불어 RNA 염기서열분석(RNA sequencing) 기법으로 감염된 폐 조직의 유전자 발현 양상을 분석했더니, 저연령 페렛에서는 빠른 면역 반응 후 조직재생을 위한 다양한 유전자가 발현한 반면 고연령 페렛에서는 감염 초기부터 면역세포가 분비하는 단백질인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현저히 증가하고, 면역세포(대식세포·자연살해세포 등)가 과하게 활성화돼 심각한 염증을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연구팀은 "이번 실험 결과가 중증을 겪거나 사망한 코로나19 환자에서 나타나는 면역학적 변화와 매우 유사하다"면서, "숙주 연령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병원성과 전파율이 큰 차이가 있음을 실험을 통해 최초로 증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10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