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핸드볼 대표팀 '10년 만의 亞 왕좌탈환 도전' 12일 새벽 출국

2022-01-12 12:47:00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대한민국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의 담맘에서 열리는 제20회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에 출전을 위해 결전의 땅으로 향했다.



박종하 감독대행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지난달 30일부터 진천선수촌에서 약 2주간 훈련을 진행했다. 이들은 12일 오전 0시 25분 카타르를 향해 우선 출국했다. 이번 대회에 앞서 남자대표팀은 카타르에서 짧은 현지 적응훈련을 통해 사전점검을 한 후 16일 사우디로 이동예정이다.

이번 대표팀에는 2년 전 아시아선수권 준우승 당시에도 활약했던 김동명(두산) 박세웅(SK호크스) 최범문(충남도청)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리그 신인상 신재섭(하남시청) 스페인 리그에서 활약중인 김진영(아데마르 레온)이 합류했다. 다만, 이현식(SK호크스) 박광순(하남시청)이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태규(SK호크스) 이요셉(인천도시공사)이 대체 발탁됐다.

제20회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는 기존 참가 예정이었던 일본이 팀내 코로나19 확진으로 불참하게 됐다. 총 16개국이 실력을 겨룬다. 각 국은 4개 조로 나뉘어 조별 예선을 치른다. 조별 상위 두 팀이 본선으로 진출해 2개 조로 나뉘어 한번 더 결선리그를 진행한다. 결선리그 각 조 2위안에 들어야 준결승에 직행한다. 한국은 A조에 속해 싱가포르(18일), 요르단(20일), 쿠웨이트(22일)를 차례로 상대하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상위 5개팀에게 제28회 세계남자선수권대회 (2023.1.11~29, 폴란드·스웨덴) 출전 티켓이 주어진다.

한편, 1977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2년에 한번씩 열리는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핸드볼은 총 9번의 우승, 4번의 준우승을 기록했다. 최근에 개최된 19회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에서는 카타르에져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