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업자 증가 7년 만에 최고…종업원 둔 자영업자, 30·40대 취업자는 '↓'

2022-01-12 11:06:35

지난해 취업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자 감소가 컸던 2020년의 기저효과와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 산업구조 변화, 수출 호조 등의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다만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 코로나19 타격 업종 취업자가 줄고, 직원을 둔 자영업자도 감소하는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727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2020년과 비교하면 36만9000명이 늘었다. 2014년 59만8000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정부가 2022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2021년 고용 증가 목표치인 35만명도 넘어섰다. 통계청은 "2021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자 감소가 컸던 2020년의 기저효과와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 산업구조 변화, 수출 호조 등으로 고용 회복세가 지속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산업별·종사상 지위별 취업자, 연령별 증감 상황을 살펴보면 취약계층의 고용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4만7000명 감소했다. 2020년 15만9000명보다 감소 폭은 줄었지만 2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도소매업 취업자도 15만명 급감했고,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도 각각 2만9000명과 5만5000명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도 8000명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는 6만5000명 줄어 2019년 이후 3년째 감소했다.

연령별 취업자 수의 경우 60세 이상(33만명)에서 취업자가 가장 많이 늘었고 20대(10만5000명), 50대(6만6000명)도 증가했다. 반면 '경제 허리'인 30대와 40대는 각각 10만7000명, 3만5000명 줄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