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은 포기??" 이집트의 신개념 '5-5-0' 포메이션에 팬들 '당혹'

2022-01-12 09:40:43

스카이스포츠 화면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한 방송사가 띄운 이집트 대표팀의 포메이션 그래픽을 지켜본 팬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스포츠 방송 '스카이스포츠'는 12일 카메룬 룸데 아지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이집트의 '2021년 아프리칸 네이션스컵' D조 1차전을 앞두고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끄는 이집트의 포메이션을 소개했다.

놀랍게도 수비진에 5명, 미드필드진에 5명이 늘어서있고, 공격진은 텅비었다. 소위 '5-5-0' 신개념 포메이션이었다.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가 우측 미드필더로 배치된 것도 눈길을 끌었다.

소개란에는 '5-4-1'로 표기를 했지만, 방송 그래픽 담당자가 살라 혹은 다른 공격수를 전방으로 올리는 걸 깜빡한 모양.

이 화면을 지켜본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트위터 등에 "이집트, 오늘 5-5 포메이션으로 나섬?" "흥미로운 전술이군." "공격은 포기??" 등등의 글을 남겼다.

이집트의 '5-5-0'(실제론 5-4-1) 플랜은 결과적으로 실패로 돌아갔다. 전반 30분 켈레치 이헤아나초(레스터시티)에게 선제결승골을 헌납하며 서전을 패배로 장식했다.

이집트는 나이지리아, 기니-비사우, 수단과 같은 D조에 속했다.

이번 네이션스컵은 지난 9일에 개막해 내달 6일까지 열린다. 24개팀이 아프리카 축구 최고의 자리를 다툰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