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관리센터 콜센터 등 운영

2022-01-12 09:32:28

고대안암병원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관리센터 이성우 센터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연구원들이 중독감시체계 구축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윤을식)이 위탁운영 중인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관리센터(센터장 안암병원 응급의학과 이성우 교수)가 독성물질 정보제공 홈페이지와 상담 콜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센터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라돈침대 파문 등 생활 속 유해물질 노출사고가 증가하자 독성물질 중독 예방과 안전에 관한 서울시 조례에 근거해 지난해 10월 설립된 기관이다.

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을 개시함에 따라 일반시민들에게 유해물질에 대한 즉각적인 정보과 상담이 가능해졌다. 기존에는 독성물질 노출에 의한 중독질환이 발생했을 때 부정확한 정보에 의존하거나 무조건 병원부터 찾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나, 지난 1월 3일 오픈한 독성물질 중독관리센터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관련 물질과 제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무엇보다 전담 콜센터에 연락할 경우 즉각적인 전문상담과 응급의료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어 효과적이고 안전한 후속조치가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정보제공의 토대가 될 데이터 베이스(Data Base) 구축도 더욱 확대된다. 현재는 화학물질 및 제품, 의약품, 농약, 천연독 등의 데이터가 정부 각 부처에 분산되어 관리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 독성물질 중독센터는 급성 중독질환 발생 시 효과적이고 빠른 독성정보 및 응급처치정보 제공을 위해 일원화된 데이터뱅크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이 밖에도 중독질환 예방과 대응을 위한 관련 종사자 및 일반인 대상 온오프라인 교육활동도 활발히 펼칠 예정이며, 독성물질 중독사고 감시체계에 기반한 각종 연구결과들을 근거로 관련 제도 및 정책 개선에도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성우 센터장은 "아직은 오픈 초기 단계이지만 센터를 점차적으로 확대, 강화해 더욱 고도화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서울시민뿐 아니라 더욱 많은 국민들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센터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