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인볼 한번 돌려볼래?' 황민경 김주하 정시영, 갑자기 펼쳐진 묘기대행진[화성스케치]

2022-01-12 08:00:35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11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황민경과김주하가 사인볼을 들고 망중한을 즐기고 있다. 화성=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11/

[화성=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현대건설 황민경, 김주하, 정시영이 팬에게 선사할 사인볼과 함께 망중한을 즐겼다.



11일 화성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 원정팀인 현대건설 선수단이 팬에게 선물할 사인볼을 하나씩 든 채 코트에 도열했다.

홈팀인 기업은행 선수단의 입장을 지켜보던 황민경이 검지 손가락 위에 공을 올려 뱅그르르 돌리는 묘기를 선보였고 함께 있던 김주하와 정시영도 이에 가세했다.

황민경이 돌린 공을 김주하가 넘겨받아 돌려보고 정시영의 손 위에 공을 올려 돌려보며 환하게 웃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잘 나가는 팀에게는 다 이유가 있는 법, V리그 여자부에서 압도적인 선두를 달리고 있는 현대건설의 팀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8연승을 달리던 현대건설을 이날 경기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하며 9연승과 함께 승점 62로 2위 한국도로공사(승점 45·16승5패)와의 격차를 17점까지 벌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