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대출금리 더 높아…카카오뱅크 최고"

2022-01-13 09:56:19



최근 금리 상승기에 인터넷은행들이 가산금리를 더 올려 일부 신용대출 금리가 최고 10%에 육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인터넷은행의 가계 대출금리 상승 폭이 지난해 9월부터 확대되더니 그해 12월 기준 대형 은행과 금리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지난해 12월 상장 은행주의 5개 대형은행 가계 일반 신용대출 금리(서민금융 제외) 평균은 3.78%로 나타났다.

그러나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금리는 9.79%에 달했고, 케이뱅크는 5.71%로 높았다. 토스뱅크 신용대출 금리도 지난해 11월 기준 5.07%로 대형은행 11월 평균 금리 3.5%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김은갑 연구원은 "최근 은행권 신용대출 금리상승 폭이 예상보다 확대되는 등 은행 수익성 개선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이 중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은행 대비 크게 높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은행의 대출금리 차이는 가산금리 차이에 의한 것"이라며 "인터넷은행이 중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금리가 높아진 부분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대형은행 대비 금리 경쟁력이 약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은행에 의한 금리 경쟁과 대출금리 하락 효과는 없는 상황"이라며 "예대금리차는 올해 상반기까지 상승추세를 보이고 신규 대출금리 상승세가 한동안 반전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indig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