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 일 700명으로 확대

2022-01-13 13:32:58



마이데이터 전문기업 뱅크샐러드는 '유전자 검사'서비스의 선착순 검사 인원을 700명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뱅크샐러드에 따르면 매일 오전 10시 오픈되는 선착순 신청의 평균 경쟁률은 30:1에 달한다. 일 평균 대기 인원은 1만5000명을 기록했다. 검사 인원을 늘려달라는 고객의 요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기존 500명에서 700명으로 늘리게됐다고 뱅크샐러드는 설명했다.

뱅크샐러드 지난해 10월 유전자 검사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약 3개월의 서비스 안정화 기간을 거쳐 정식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 만큼, 고객의 건강 마이데이터 경험 확장을 위해 2022년에도 유전자 검사 무료 제공을 지속할 예정이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는 "선천적 건강 지표에 해당하는 유전자 검사는 개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활용되며 유의미한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마이데이터"라며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실생활에 녹아든 건강 마이데이터의 대중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뱅크샐러드는 금융을 넘어 건강 분야까지 이용자의 마이데이터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는 선천적 데이터를 활용한 건강관리의 가능성을 보여준 국내 첫 사례다. 앱을 통한 간편한 신청으로 검사 시간과 본인 인증 과정을 단축하는 등 유전자 검사의 문턱을 낮췄다는 평을 얻고 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