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드 후 첫 만남…우리카드, KB손해보험 서브폭격 '8연승 질주' [V리그 리뷰]

2022-01-12 21:22:47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가 1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우리카드 선수들이 공격을 성공한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장충체=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12/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우리카드가 8연승을 달렸다.



우리카드는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0-25, 25-16, 25-15, 25-23으)로 승리했다. 3위 우리카드는 승점 3점을 더하면서 11승11패 승점 36점으로 2위 KB손해보험(12승10패 승점40)점을 추격했다.

지난 12월 26일 트레이드 이후 첫 맞대결. 우리카드는 레프트 한성정과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을 내줬고, 센터 김재휘와 레프트 김동민을 받았다.

두 팀 모두 트레이드 선수의 알짜배기 활약이 이어졌다. 김재휘는 블로킹 1득점 포함 5득점으로 활약했고, 한성정도 9득점(공격성공률 72.72%)으로 친정팀을 괴롭혔다.

희비는 확실하게 엇갈렸다. 우리카드는 알렉스와 나경복이 각각 22득점, 20득점을 기록하며 쌍포 역할을 확실하게 했다. 특히 둘은 서브 9득점을 합작하면서 상대의 리시브 라인을 무너트렸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34득점으로 괴력을 발휘했지만, 팀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1세트 KB손해보험이 한성정의 퀵오픈으로 시작을 알렸다. 3-2에서 한성정의 백어택과 케이타의 블로킹, 양희준의 서브에이스로 점수를 벌려 나갔다. 우리카드가 나경복의 공격을 앞세워 추격을 시도했지만, 한성정이 블로킹 득점을 올리면서 흐름을 완벽하게 KB손해보험으로 끌고 왔다. 결국 케이타의 백어택으로 KB손해보험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부터 우리카드가 반격에 나섰다. KB손해보험이 케이타의 화력을 앞세워 초반 리드를 잡았지만, 11-11로 균형을 맞춘 우리카드가 알렉스의 연속 득점, 나경복의 서브에이스 하현용의 블로킹 등을 앞세워 17-11로 점수를 벌려나갔다. 결국 2세트 완벽하게 흐름을 탄 우리카드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리카드의 기세는 3세트에도 이어졌다. 강서브가 흐름을 가지고 왔다. 13-12에서 알렉스의 서브에 KB손해보험 리시브가 흔들렸고, 22-12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결국 3세트도 우리카드가 25-15로 우리카드가 잡았다.

4세트 KB손해보험이 블로킹을 앞세워 분위기를 바꿔가는 듯 했다. 그러나 이내 우리드가 나경복과 알렉스의 퀵오픈, 하현용의 블로킹으로 꼬리를 잡았고, 나경복이 잇달아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키면서 치고 나갔다. 이후 김재휘의 속공과 송희채의 오픈 득점으로 리드를 품은 우리카드는 25점 고지를 먼저 밟으면서 연승을 이어갔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