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동 감독 "(강)상우야, 약속 지켜줘서 고마워"

2022-01-12 14:42:36



[서귀포=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전북 현대 이적에 근접한 걸로 알려진 핵심 자원 강상우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김 감독은 12일 제주 서귀포 빠레브 호텔에서 진행한 '하나원큐 K리그 2022 K리그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강상우 이적건 관련 질문에 "제가 포항 감독으로 있는 한 선수들이 이적하는 건 제 숙명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어 "제 욕심만 차릴 수 없다. 구단의 사정, 자금적인 부분을 봐야될 수 밖에 없다. 상우가 떠나는 것에 대해선 솔직히 고맙게 생각한다. 왜 고맙게 생각하냐면, 작년에 (송)민규-상우와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우가 끝까지 팀에 공헌을 하고 최선을 다해줬다. 약속을 지키고 구단에 많은 도움을 주고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상우에게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상우가 대표팀에 가기 전 통화를 했다. '너와 같이 하고 싶다, 하지만 금액차가 많이 나면, 너한테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네가 선택을 하라'고 얘기해줬다. 상우가 어떤 선택을 하든 응원하겠다"고 했다.

강상우가 떠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 대해선 "(강)상우가 작년에 윙포워드도 보고 풀백도 봤다. 전역하고 돌아온 심상민이 대체자 역할을 해줄 것이고, 윗쪽에선 정재희가 왔다. 우리 선수들을 믿고 이 스쿼드 안에서 시즌을 치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 나서기 전 김남일 성남 감독과 담소를 나눴다. 이에 대해 "간단하게 새해 인사를 했자. 복 많이 받고 잘하자고 했다. 성남이 작년에 좋은 상황이 아니었다. 우리도 ACL은 좋았지만, 리그에선 어려웠다. 서로 위로해줬다"고 말했다. FA로 풀리면서 포항을 떠나 성남에 입단한 수비수 권완규 사용법을 일러줬는지를 묻자, "안그래도 김남일 감독이 데리고 와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좋은 선수가 더 좋은 조건을 받으며 가는 건 축하해줄 일"이라면서도 "사용법은 저만 알고 싶다"며 웃었다.

포항은 지난해 타쉬, 크베시치가 제 역할을 해주지 못하면서 공격에 애를 먹었다. 미드필더 이승모가 시즌 내내 원톱 공격수를 맡아야 할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일류첸코와 팔로세비치가 (2020년에)많은 득점을 해줬다. 그래서 2020년에 최다득점을 했다. 그 선수들이 빠지고 타쉬가 부진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던 게 사실이다. 올해는 포워드를 바꾸려고 준비를 하고 있다. 정재희가 영입됐고, 부상으로 1년을 쉰 이광혁이 이제 복귀를 했다. 임상협은 올해도 좋을 것 같다. 외국인 포워드를 잘 선택해서 데려오면 공격력 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했다. 외국인 공격수에 대해선 "계속 찾고 있다"고 했다.

포항의 상위 스플릿 경쟁자로 분류되는 제주, 수원FC, 수원 등은 이번겨울 대대적인 선수 보강을 했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많은 팀들이 계속해서 선수를 영입했다. 우리 스쿼드를 보면 갭이 넓다. 18~20명을 놓고 다른 팀과 비교했을 때 부족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14~15명을 압축해놓고 본다면 상대보다 떨어지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ACL을 치르면서 선수들이 성장한 걸 느낀다. 올해는 그것이 힘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올해 목표는 '우승'이다. 김 감독은 "2019년에 리그 4위를 하고, 2020년에 3위를 하면서 감독상을 받았다. 작년에 ACL에서 2등을 했다. 올해는 1등을 해보고 싶다. 리그에선 힘들겠지만, FA컵에 도전해서 ACL에서 다시한번 좋은 시간 보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서귀포=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