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민 27득점' 현대건설, 파죽의 9연승…기업은행 8연패[화성 리뷰]

2022-01-11 21:20:38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11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야스민이 공격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화성=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11/

[화성=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을 꺾고 9연승을 내달렸다.



현대건설은 1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가진 기업은행과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17, 25-22, 22-25, 25-23)로 이겼다. 이날 현대건설은 주포 야스민(27득점)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면서 승리를 가져갔다. 기업은행은 리시브 불안을 좀처럼 해결하지 못했고, 승부처에 투입된 산타나마저 제 몫을 해주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현대건설은 승점 62(21승1패)에 9연승, 기업은행은 승점 9(3승18패), 8연패를 기록했다.

연승-연패로 극명히 엇갈린 양팀의 분위기는 1세트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세트 초반 대등하게 승부를 풀어가던 기업은행은 현대건설의 끈질긴 리시브를 뚫어내지 못하면서 반격을 허용했다. 이다현의 블로킹, 황민경의 퀵오픈 성공으로 먼저 테크니컬 타임에 돌입한 현대건설은 기업은행이 우왕좌왕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차분히 격차를 벌려갔다.

2세트에선 종반까지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현대건설이 세트 중반 격차를 벌려가는 듯 했으나, 기업은행의 높이와 집중력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간격이 좁혀졌다. 기업은행은 한때 역전까지 성공했으나, 현대건설은 야스민이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 쉽게 간격을 내주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22-22에서 상대 범실로 2점을 얻은데 이어, 고예림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2세트마저 가져갔다.

맥없이 무너지는 듯 했던 기업은행은 3세트에서 반격에 성공했다. 12-15에서 표승주의 퀵 오픈과 블로킹으로 격차를 좁힌 기업은행은 현대건설의 리시브가 흔들리는 사이 동점까지 만들었다. 22-22에선 김희진의 백어택 성공에 이어 긴 랠리에서 표승주가 퀵 오픈을 성공시켰다. 현대건설 야스민의 공격 범실까지 더해 기업은행이 세트포인트를 가져갔다.

분위기를 살린 기업은행은 세트 중반까지 팽팽한 흐름을 만들면서 뒤집기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기업은행은 세트 초반 무거웠던 발놀림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다시 흐름을 가져왔다. 야스민이 다시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 분위기를 띄웠고, 양효진, 고예림, 이다현, 황민경이 힘을 보탰다. 결국 현대건설이 4세트를 가져가면서 이날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화성=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