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28일 서동철 감독과 하윤기의 인터뷰, 이승현은 칼을 갈았다

2022-01-11 16:30:10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선배로서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프로 세계가 만만치 않다는 걸요."



새해 맞이를 앞둔 지난달 28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수원 KT의 3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오리온은 선두로 잘나가던 KT에 74대88로 패했다. 2라운드까지 모두 졌던 오리온은 전력 한계를 실감했다. '고양의 수호신' 오리온 이승현은 14득점-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이날 주목받은 선수는 KT 신인 센터 하윤기였다. 이승현과 같은 14득점-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팀이 승리했고, 경기 중간 보여준 엄청난 블록슛 등 높이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며 이승현보다 빛나는 히어로가 됐다.

KT 서동철 감독은 경기 후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서 감독은 "이승현이 하윤기를 상대로 거북해 하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자신의 제자인 하윤기가 이승현과의 매치업에서 밀리지 않으니, 경기를 승리할 수 있었다는 엄청난 칭찬이었다. 기분이 좋을 수밖에 없었다. 하윤기는 이제 프로 무대에 첫 발을 내딘 신인, 이승현은 부동의 국가대표 빅맨이니 말이다.

하윤기 역시 그날 경기 후 "이승현 형은 파워가 좋아 막기 쉽지 않다. 1, 2라운드에서 붙어봐 이번에도 힘에서 밀리지 않을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버텼다"면서 "프로 무대는 외국인 선수도 있고 하니 높이에서 힘들줄 알았는데, 막상 해보니 버겁지 않다"며 자신감 넘치는 인터뷰를 했다.

거만한 느낌은 없었고, 선배에 대한 존경의 뜻도 충분히 표현했다. 신인 선수의 당차고 패기 넘치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이승현 입장에서는 서 감독과 하윤기의 코멘트가 달갑게 들릴리 없었다.

이승현은 조용히 '칼'을 갈았다. 그리고 10일 같은 장소에서 KT를 다시 만났다. 경기 시작부터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하며 미들슛을 성공시켰다. 공-수 모두에서 파괴력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팀의 89대81 승리를 이끌었다. 3연패 중이던 오리온이 KT를 이기기 힘들 거라 예상된 경기였다. 이승현은 23득점-9리바운드로, 14득점-5리바운드의 하윤기에 한 수 앞선 기량을 보여줬다.

이번엔 이승현 차례였다. 이승현은 "매경기 최선을 다하지만, 오늘은 더 특별했다. 지난 라운드 경기 후 인터뷰를 봤다. 사실 경기에서 지면 기사를 안본다. 그런데 주변에서 보내주더라"고 말하며 "이긴 팀의 여유라 인정을 했다. 하지만 다음에 만나면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선배로서 보여주고 싶었다. 프로 세계가 만만치 않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승현은 이번 시즌 하윤기를 만나면 미들슛 비중을 높이고 있다. 후배의 높이를 인정하는 것이다. 이승현은 "체격 차이다. 내가 들어가서는 이길 수 없다. 하윤기와 캐디 라렌이 버티고 있는데, 골밑에 들어가 슛을 쏘면 상대에 블록슛 찬스만 주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윤기가 막지 못하는 걸 하려 했다. 그게 미들슛이다. 윤기가 슛을 막으러 나오면, 그 때 파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코트에서는 경쟁 상대지만, 이승현과 하윤기는 고려대 선후배 사이다. 이대성은 "이승현이 하윤기를 엄청 챙긴다"며 웃었다. 이승현은 "애정이 가는 건 사실이다. 내 실수가, 프로에 온다고 하니 너무 많은 걸 알려준 것이다. 경쟁 상대인데 말이다. 하윤기가 신인 치고는 정말 잘한다. KT에서 대체 불가 선수로 성장중인 것 같다. 이제 나는 윤기를 후배가 아닌 경쟁 상대로 막아야 한다. 다음에 또 만나더라도, 오늘과 같이 막아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