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공략 강화'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MZ전문관 선보여

2022-01-11 11:41:08

현대백화점 판교점 유플렉스 아이코닉 스퀘어 전경.

현대백화점이 판교점에 2030세대 전문관을 선보인다. 더현대 서울에서 입증된 MZ세대 맞춤형 큐레이션 전략을 더욱 발전시켜, 국내 최고의 '2030세대 특화 힙 플레이스(Hip place)'를 구현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11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판교점의 2030세대 전문관은 4층 유플렉스(U-PLEX)을 리뉴얼 오픈했다. 판교점 유플렉스는 총 6950㎡(2,100평)규모로 패션,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총 72개 브랜드로 구성된다. 특히 이 중 13개 브랜드는 백화점에 처음으로 입점하는 브랜드며, 전체 브랜드의 절반가량인 30여 개는 경기 남부상권에서 처음 선보인다.

새로 단장한 판교점 유플렉스에서는 독특한 디자인과 콘셉트의 신진 브랜드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더현대 서울에 첫 오프라인 매장을 열자마자 연일 구매 대기줄이 이어져 화제가 된 온라인 남성 패션 브랜드 '쿠어' 2호점을 비롯해, 온라인 인기 캐릭터인 '오롤리데이'의 다양한 패션잡화 제품을 판매해 기존 팝업 스토어 운영시 연일 매진 행진을 기록한 '해피어마트'가 단독 매장을 연다.

성수동 유명 빈티지 안경 전문 브랜드 '라시트포', 감각적인 공간 연출과 심플한 의류 및 생활용품으로 성수동 핫 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한 편집매장 '모노하' 등이 백화점 1호 매장을 오픈했다. 연기?음악?IT기술 등 다양한 부문별 톱 아티스트와 유명 전문가가 직접 자신의 노하우와 철학 등을 강연으로 소개하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 '원더월'이 PB제품과 아티스트 협업 제품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유플렉스 공간 전체를 젊은 고객층에게 새로운 영감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휴식·전시·이벤트 특화 공간인 '아이코닉 스퀘어'를 비롯한 주요 공간에 감각적인 조명과 타일 등을 적재적소에 적용했고, 우주선 모형의 매장 등을 꾸미는 등 기존 백화점의 영패션 전문관과 차별화된 공간을 연출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 유통 채널은 점점 '경험'을 중시하는 장소가 되어가고 있다"며 "최신 트렌드와 엔터테인먼트 등을 선도적으로 들여와 MZ세대에게 현대백화점에서만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점포에 MZ특화 공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