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못 이어간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 "직전 경기 여파가 컸다"

2022-01-10 22:08:44



"직전 경기 여파가 컸다."



하나원큐가 또 다시 연패가 길어질 위험에 빠졌다. 하나원큐는 10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 프로농구' BNK썸전에서 54대62로 패하며 4연패에 빠졌다. 올스타전 브레이크 이후 우리은행을 잡아냈고, 이후 3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중반 이후까지 우위 혹은 대등하게 싸워내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틀 전 신한은행전에서 역전패를 당한 후 인천에서 부산까지 원정 경기를 온 여파가 상당했다.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은 "전반적으로 몸이 많이 무거웠다"며 "이동 거리도 길었지만 프로로서는 핑계가 돼서는 안된다. 움직임 야투 모두 여파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예상보다 더 컸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직전 2번의 맞대결에서 BNK 김한별에게 리바운드나 득점 모두 많이 허용했기에, 이날은 센터와 포워드 라인을 번갈아 매치업 수비로 맡기며 힘을 빼려 했지만 결국 12득점-15리바운드를 허용하며 또 다시 막아내지 못했다. 이 감독은 "체력적인 부분이나 기술적인 부분 모두 부족했다"며 "공격에서도 자신들의 찬스에서 과감하지 못하고 결국 스코어러인 신지현만 찾는 고질적인 문제가 또 나왔다"고 말했다. 하나원큐는 향후 1~3위팀을 연달아 만나기에 연패가 길어질 가능성도 높다. 이 감독은 "휴식과 훈련을 적절히 안배해서 최적의 방법을 찾아보려 하겠다"며 "다음 상대인 KB스타즈의 경우 박지수가 부상을 당했기에, 우리와 경기할 때 나오지 않거나 출전 시간이 적을 공산이 크다. 상대 선수가 다친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기회가 왔을 때 이를 잡아내야 하니 잘 준비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부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