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와 잇몸의 완벽했던 조화' 오리온, 천적 KT 2위로 추락시켰다

2022-01-10 21:04:34

사진제공=KBL

[고양=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와 잇몸의 완벽한 조화, 천적 KT 2위로 추락시킨 오리온.



고양 오리온이 수원 KT 징크스에서 탈출했다. 시즌 4번째 맞대결에서 첫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끊어냈고, 상대를 2위로 떨어뜨렸다.

오리온은 10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KT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이대성-이승현-머피 할로웨이 3각 편대의 활약을 앞세워 89대81로 승리했다. 최근 이대성 등 국내 주축 선수들의 부진으로 3연패 늪에 빠졌던 오리온은 어려울 것 같았던 상대 KT를 잡아내는 반전으로 다시 일어서게 됐다.

경기 전 전망은 오리온쪽에 암울했다. 위에서 언급한대로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았고, 이번 시즌 KT를 만나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스몰포워드 포지션 높이에서 압도 당했고, 우위를 점해야 하는 이승현 자리에서 상대 신인 하윤기가 좋은 경기를 한 게 오리온의 패인이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날 경기는 신인상 후보 이정현까지 빠졌다. 최현민 김강선 오용준 등 안그래도 부상 선수가 많은데, 이정현은 점심식사를 하다 체해 결장하게 됐다. 최근 물오른 득점 감각을 선보이던 이정현의 어이없는 결장 소식에 강을준 감독은 혀를 찰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강 감독은 주전 외에 백업 선수들이 자신감 있게 자신의 역할을 해준다면, 충분히 해 볼만한 경기라고 자신했다. 그런 강 감독의 말은 허언이 아니었다.

경기 초반은 주포 이대성과 이승현이 끌고 나갔다. 두 사람이 또 질 수 없다는 듯 집중력 넘치는 플레이로 팀 사기를 올렸다. 국내 선수와 최고의 조화를 이루는 할로웨이도 골밑에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대성 25득점-7어시스트, 이승현 23득점-9리바운드, 할로웨이 16득점-11리바운드 성적이 모든 걸 설명했다.

감초같은 조연들의 역할도 빛났다. 1번타자는 슈터 조한진. 결정적인 순간 3점 2방 포함 11점을 보탠 것이 경기 흐름에 큰 영향을 줬다. 2쿼터 깜짝 연속 득점을 한 문시윤도 중요했다. 문시윤은 득점보다 강 감독이 약점이라고 했던 스몰포워드 포지션에서 양홍석 김동욱 등 상대 포워드들을 악착같이 막아냈다.

강 감독은 4쿼터를 위해 3쿼터 이대성 이승현에 휴식을 부여했다. 그 사이 KT가 4점차까지 맹추격을 해왔다. 하지만 강 감독이 뚝심을 지켰고, 이 어려운 상황에서 임종일이 3점슛 포함 5득점을 해주면서 3쿼터 종료 시점 점수 차가 다시 9점으로 벌어졌다.

KT는 이날 캐디 라렌과 하윤기가 상대의 허약한 골밑을 잘 공략했지만, 외곽 지원이 너무 부족해 무릎을 꿇어야 했다. 지난 11월 21일 서울 삼성전 승리 후 줄곧 단독 1위를 달리다, 하루 전 서울 SK의 승리로 50일 만에 공동 1위 자리를 내줬는데 다시 하루 만에 2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고양=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